진료시간안내

토요일 점심시간 없이 진료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엄마들을 위한 강의


엄마들을 위한 강의

홈으로_엄마들을 위한 강의_엄마들을 위한 강의

Tel.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0 3 1 - 7 6 2 - 4 5 0 1

등록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입력

제목

선생님 심재성 2도 화상으로 적어주세요!

작성자명김**
조회수1572
등록일2019-08-01 오후 12:20:37

아이들은 여러 원인에 의해 종종 화상을 입곤 합니다.

대부분은 심각하지 않은 1도나 표재성 2도 화상이라 다행인데요, 가끔 오셔서 선생님, 심부 2도 화상으로 진단서 써주세요.’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처음에는 왜 이렇게 말씀하시는지 몰랐는데, 알고 보니 진단금을 받기 위해서 그런 것이었습니다.

최근에는 대부분 민간 의료 보험들을 가입하고 계십니다.

특히 실비보험을 통해서 비보험 진료비나 보험 진료 중 자기 분담금을 환급받고 계시지요.

그런데 심부 2도로 적어 달라는 말은 진료 과정 중 실제로 들어간 비용 때문이 아니고, 진단을 받게 되면 보험회사에서 지급하는 진단금때문이더군요

심부 2도 이상의 화상을 입은 경우, 특약에 가입된 분들은 수십만 원의 진단금이 나오기 때문에 저렇게 말씀하셨던 것입니다.

그런데, 사실 병원에서 발급하는 진단코드에는 심부 2도 화상이라는 코드는 없습니다.

화상의 진단 코드는 부위와 면적이 언급되는 경우와 1, 2, 3도로만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럼 1, 2, 3도 화상에 대하여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1도 화상의 경우 표피를 침범하는 화상을 말합니다.

화상 부위가 붉어지며 약간의 통증과 붓기가 생깁니다.

대부분 2일 안에 좋아지며 물집이 생기지는 않습니다.

2차적인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흉터가 생기지 않습니다.

표재성 2도 화상은 1도 화상보다 더 깊은 곳에 손상을 입는 것으로 표피와 진피의 일부가 손상을 받게 됩니다.

2도 화상은 대부분 물집이 잡히며 통증이 있습니다. 물집은 꼭 터트려야 하는 것은 아니며 물집을 터트리게 되면 피부 보호막이 없어지는 셈이 되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심재성 2도 화상의 경우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손상을 받아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흉터를 남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감염과 같은 2차적인 문제가 생기게 되면 심한 흉터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3도 화상의 경우는 피부의 전층과 피하지방층까지 손상을 받은 상태 입니다.


상부위의 괴사가 진행되며 부종이 심하지만, 오히려 통증은 없습니다.

괴사된 부분에 가피(Eschar)가 형성 되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가피를 제거하거나 절제해주는 수술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위에서 언급한 표재성, 심재성 2도 화상 모두 2도 화상에 속하는 화상입니다.

어떻게 진단료를 받는 심재성 2도 화상을 구분할 수 있을가요? 사실 이 부분은 어렵습니다.

교과서에도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이 적혀 있지는 않습니다.

다만 보험사의 심재성 2규정을 살펴보면 조직 검사상 하부 진피를 침범한 것이 확인될 때라고 되어 있습니다.(모든 보험회사를 조사해 보지는 않아서 다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화상환자의 화상 부위를 조직 검사를 해야 한다는 뜻이 됩니다.

지금 아파하고 있는 부위를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 찌른다는 의미입니다.

상식적으로도 말이 안 되는 행위지요.

결국 의사의 임상적인 판단으로 진단이 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저의 경우는 화상 상처를 소독하면서 결정을 하게 됩니다.

화상부위의 상태와 눌렀을 때 아이가 아파하는 정도를 보면서 판단을 합니다

당연히 대부분은 물집만 생기고 통증을 동반하는 표재성 2도 화상이고 심재성은 매우 드뭅니다.

그럼 환자분들이 심재성 2도라고 적어달라고 하면 적어 줄 수 있을까요? 당연히 안됩니다.

또한 이 달려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심평원에서도, 민간 보험사에서도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습니다.

분쟁이 생길 수 있지요.

그러므로 이런 어려운 요청은 하지 않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진료 기록은 과장해서도 축소해서도 안되기 때문입니다.